전체 발매현황

게임일정 보기 +

프로토

토토

커뮤니티

Home> 와이즈 라운지> 커뮤니티
  • 제 목
  • 잠들수없는 밤의 오싹한 이야기 03
  • 작성자
  • 북천존자
  • 조회수:339  작성일:20-06-27 13:22:55 (수정일:20-06-27 13:26:55) (210.178.*.*)
  • 점쟁이

     

    금요일 밤.

    고단한 업무를 마치고 퇴근하는 길이었다.

     

    오늘도 거래처에서 받은 스트레스로 죽을 지경이다.

    집에 가서 가족들과 함께 주말을 보내면 마음이 편안해질 것 같다.

     

    하지만 가족들은 미국에 있다.

    나는 기러기 아빠다.

     

    심난한 마음으로 무작정 길을 걷고 있었다.

    걸으면서 문득 옆을 보니, 노인이 의자에 앉아 책을 읽고 있었다.

    남자 앞에 있는 책상에는 점이라는 종이가 붙여져 있었다.

    아무래도 점쟁이 같다.

     

    남자는 호기심에 점을 보기로 했다.

    의자에 앉으면서 말했다.

     

    "음, 저 말고 형 운세를 봐주실래요?"

     

    점쟁이는 형의 이름과 나이를 물어봤다.

    남자는 자신의 이름과 5년 후의 나이를 대답했다.

    사실 남자에겐 형이 없다.

    심난한 마음에 점쟁이에게 대신 화풀이할 생각이었던 것이다.

     

    "**씨? 음……."

     

    점쟁이는 점을 치기 시작했는데, 이상하게 안색이 좋지 않았다.

    책상에 쌓아둔 책을 닥치는 대로 조사하기 시작했다.

     

    어느 정도 조사를 한 점쟁이는 이마에 흐르는 땀을 닦으며 물었다.

     

    "실례지만 **씨 건강하시죠?"

    "네, 건강하죠. 너무 건강해서 탈이죠."

     

    그러자 점쟁이는 형에게 몸을 소중히 하라는 말을 몇 번이나 반복했다.

    점쟁이의 태도에서 이상함을 느껴 물어 보았다.

     

    "왜, 그러세요?"

    "음, 당신의 형은……. 운세대로라면 5년 전 오늘, 죽을 운명이었습니다."


  • 전체 : 426169건, 페이지 : 19/10655
  • 정렬:
    • 번호
    • 제 목
    • 작성자
    • 등록일
    • 조 회
    이전10페이지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다음10페이지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