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0
  • :
  • 00
  • :
  • 00
  • :
  • 00

전체 발매현황

게임일정 보기 +

프로토

토토

커뮤니티

Home> 와이즈 라운지> 커뮤니티
  • 제 목
  • 잠들수없는 밤의 우스꽝 이야기
  • 작성자
  • 북천존자
  • 조회수:438  작성일:20-07-04 21:03:52 (58.237.*.*)
  • 뒤바뀐 선물


    한 남자가 애인의 선물을 사려고 애인의 여동생과 함께 백화점에 갔다.

    남자는 애인에게 줄 장갑을 사고, 애인의 여동생은 자기가 입을 팬티를 샀다.

    그런데, 포장과정에서 그만 점원의 실수로 선물이 바뀌었고, 그것을 모르는 남자는 애인에게 장갑이 아닌 팬티를 선물로 보내게 되었다.

    그 선물에는 동봉한 편지가 있었는데, 이렇게 쓰여 있었다.

    사랑하는 자기! 내가 이 선물을 고른 것은 우리가 전에 만났을때 당신이 아무 것도 착용하지 않았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이오.
    당신 여동생이 아니었다면 아마 버턴이 달린 긴 것을 골랐을 거야...
    그건 그렇고 당신 여동생은 벗기 쉬운 짧은 것을 착용했더군. 보기 좋았어.
    난 색상이 하얀 것이라 더러워질 것을 걱정했는데, 그곳 여자점원이 3주일간 착용한 자기 것을 보여줬는데, 그렇게 더러워 보이지는 않더라고....
    그래서, 내가 구입한 것을 착용해보라고 했는데 아주 멋있었어.
    그리고, 반드시 바람을 한번 불어서 보관하길 바래.
    착용하고 있으면 습기가 차게 마련 이거 던.
    이번 데이트 때 내가 당신에게 선사한 선물에...키스 할 것을 생각하니.... 너무나 즐거워.

    PS: 참! 최신유행은 약간 접어 내려서 털이 조금 보이게 하는거래.....


  • 전체 : 426424건, 페이지 : 9/10661
  • 정렬:
    • 번호
    • 제 목
    • 작성자
    • 등록일
    • 조 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10페이지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