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와이즈 실시간 속보
  • Home > 스포츠뉴스 > 와이즈 실시간 속보 > 전체
  • 전체 : 10740건, 페이지 : 1/1074
  • 구분:
    • [뉴스] '연습경기 골' 박주영이 돌아온다, 제주전 출격 준비 끝

      박주영(30·서울)이 돌아온다. K리그 복귀전 D-데이는 4일이다. FC서울은 이날 오후 2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제주와 홈경기를 치른다. 2015년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4라운드다.예열을 마쳤다. 골도 터졌다. 그는 29일 경기도 구리 GS챔피언스파크에서 벌어진 동국대와의 연습경기에서 1골을..

      [15-04-01 11:06:01]
    • [뉴스] 4월의 클래식 흥행 '원조 킬러'들이 이끈다

      A매치 2연전으로 잠시 멈췄던 K리그 클래식의 시계가 다시 움직인다. 3월의 뜨거웠던 클래식 열기를 다시 이어갈 기회다. 클래식은 1~3라운드 경기당 평균 1만2753명의 관중을 모았다. 전년도 대비 19.5%의 관중이 늘어났다. 염기훈(수원) 에두(전북) 등 최근 몇년간 득점 순위 상위권에서 찾아..

      [15-04-01 11:05:27]
    • [뉴스] 이랜드 본거지, 잠실 올림픽주경기장 확정까지

      서울특별시 송파구 잠실동 10번지는 특별하다. 1986년 서울아시안게임과 1988년 서울올림픽 개회식이 열렸다. 황새 황선홍의 시저스킥골, 하석주의 왼발중거리슛골로 일본을 침몰시켰다. 김도훈의 결승골로 브라질을 무너뜨리기도 했다. 추억과 기쁨이 있는 이 곳을 공식 명칭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

      [15-04-01 11:04:48]
    • [뉴스] 수원FC, 올해도 수비수만 부상 '울상'

      "정말 답답합니다." 조덕제 수원FC 감독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이쯤되면 굿이라도 해야 할 것 같다. 부상이야 한시즌을 치르면서 피할 수 없는 숙명이라지만, 유독 수비진에만 부상자가 몰리는 사실이 답답하기만 하다. 조 감독은 "수비수들의 부상이 이어지고 있다. 반면 공격수들의 몸상태는 좋다. 왜..

      [15-04-01 11:04:19]
    • [뉴스] 윤호영, 왜 만수에게 '한계'를 노출했을까

      3월31일 울산에서 열린 챔프 2차전을 앞두고 모비스 유재학 감독은 동부 윤호영에 대해 쓴소리를 했다. "이젠 한계가 드러난 게 아니냐"는 말이었다. 그는 두 가지 이유를 들었다. 일단 체력이 좋지 않고, 두번째로 포스트 업을 효율적으로 하지 못한다는 이유였다. 포스트 업의 문제에서는 왼손 드리블..

      [15-04-01 11:03:43]
    • [뉴스] 염경엽 감독, 김택형에게 양현종을 느끼는 이유

      "현종이와 참 많이 비슷해요." 넥센 히어로즈 염경엽 감독은 올해 과감하게 한 신인투수를 1군에서 쓰기로 했다. 그동안 1군과 동행하며 집중지도해 이듬해 1군 전력으로 키워내곤 했지만, 이 투수는 개막 엔트리에 들며 시즌을 시작했다. 넥센 신인투수 좌완 김택형(19)의 얘기다.김택형은 지난 28일 ..

      [15-04-01 11:02:59]
    • [뉴스] 개막전 우천취소가 한화에 끼친 플러스 효과는?

      "어제 밤 1시부터 계속 (기상예보) 보고있었다고." 홈 개막전은 프로야구 구단들이 전시즌을 통틀어 가장 신경쓰는 날이다. 겨우내 기다려준 홈팬들 앞에 선수단이 온전한 실력을 선보이는 날이기 때문. 그래서 코칭스태프는 베스트 전력을 만들어 나오려하고, 구단은 다채로운 행사를 준비한다. 홈 개막전은 ..

      [15-04-01 11:02:08]
    • [뉴스] 롯데 화요일 연패 탈출, 해피엔딩의 복선?

      "우리 아무 것도 안했어요. 그냥 평소처럼." 롯데는 3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전에서 7대1 8회 강우콜드승을 거뒀다. 개막 후 3연승. 연승을 달려서 기쁜 날이 아니었다. 큰 의미가 있는 승리였다. 화요일 악몽을 시작부터 지웠다. 롯데는 지난 시즌 5월6일 화요일 경기 흥리 이후 화요일..

      [15-04-01 11:01:19]
    • [뉴스] 최희섭-김상현, 약속한 듯 동반 부활의 힘은

      지난 2009년 KIA 타이거즈는 역사상 가장 강력한 거포 듀오를 거느렸다. 4번 최희섭-5번 김상현을 앞세운 타이거즈는 12년만에 정규시즌 우승과 한국시리즈 제패를 이뤄냈다. 그해 최희섭은 타율 3할8리, 33홈런, 100타점을 올렸고, 김상현은 타율 3할1푼5리, 36홈런, 127타점을 기록했다..

      [15-04-01 11:00:37]
    • [뉴스] 출발 좋은 외국인타자들 기대되네

      외국인타자들의 중요성은 분명히 크다. 그들이 잘해주느냐에 따라 웃는 구단과 우는 구단이 분명히 갈린다. 지난해 삼성 라이온즈의 야마이코 나바로는 영입 때만해도 별로 기대를 받지 않았지만 시즌 내내 맹활약을 했고, 한국시리즈 MVP까지 올랐다. 반면 SK 와이번스의 루크 스캇은 아프다고 경기 출전이 ..

      [15-04-01 11:00:07]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10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