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와이즈 실시간 속보
  • Home > 스포츠뉴스 > 와이즈 실시간 속보 > 전체
  • 전체 : 10533건, 페이지 : 1/1054
  • 구분:
    • [뉴스] 궁금한 롯데 선발 경쟁, 어떻게 되고 있나

      "홍성민과 이상화가 조금 앞서나가고 있다." 롯데 자이언츠 팬들은 시즌 개막 전 가장 궁금한 것. 바로 선발 로테이션이 어떻게 꾸려지느냐이다. 외국인 선수 2명과 송승준까지의 로테이션은 확정. 문제는 4, 5선발의 주인공을 쉽게 예측할 수 없다. 이종운 감독은 "많은 선수들에게 경쟁 기회를 주겠다"..

      [15-03-02 11:35:38]
    • [뉴스] [K리그 개막 D-5]2015시즌 K리그 판도 분석, 1강..

      3월의 문이 열렸다. 드디어 봄이 오고 있다. 겨우내 구슬땀을 흘린 그들이 그라운드에 총 출연한다. 2015년 K리그가 세상에 나온다. 1부 리그인 클래식이 7일 막이 올라 9개월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K리그는 한국 축구의 젖줄이다. 자국리그가 강해야 월드컵 등 더 큰 무대에서 새로운 희망을 노래..

      [15-03-02 11:34:17]
    • [뉴스] [K리그 개막 D-5]최대 변수 PK 봇물 예고, '무관용..

      더 이상의 '관용'은 없다. 봇물 터지 듯 발생할 페널티킥이 동면에서 깰 2015년 K리그 클래식 최대 변수로 꼽히고 있다. 106개, 지난 시즌 K리그에서 선언된 페널티킥 판정수다. 그런데 명백한 반칙인데도 심판들이 놓친 페널티킥은 25개나 됐다. 심판들의 소심한 판정으로 20골 이상 전체 득점이..

      [15-03-02 11:33:26]
    • [뉴스] 전북 부상 경계령, 이동국 윌킨슨에 이어 조성환마저 부상

      결전을 앞둔 전북이 부상 암초를 만났다. 전북은 3일 중국 산둥성 지난시의 지난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산둥 루넝과 2015년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E조 2차전을 치른다. 승리가 절실하다. 전북은 2월 24일 열린 가시와 레이솔과의 홈경기에서 0대0으로 비겼다. 경기가 끝나고 최강희 전북 감독..

      [15-03-02 11:32:43]
    • [뉴스] 5개월 만의 기지개, '진격의 거인'이 돌아온다

      그라운드를 떠난 지 5개월이 넘었다. 김신욱(27·울산)은 2014년 마침표를 제대로 찍지 못했다. 2014년 브라질월드컵 벨기에전에서 한가닥 희망을 선사한 뒤 곧바로 나선 인천아시안게임. 이광종호 와일드카드로 후배들의 든든한 버팀목이었다. 그러나 사우디아라비아와의 조별리그 2차전 전반 중반 오른쪽..

      [15-03-02 11:30:12]
    • [뉴스] 스포츠토토 지원금 축소 현실화…구단들 우려 확산

      "유소년 지원 어떡하나…." 정부가 올해부터 스포츠토토 지원금(주최단체 지원금) 체계를 전면 개편키로 함에 따라 프로스포츠계 우려도 현실화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26일 축구와 야구, 농구, 배구, 골프 등 프로스포츠 단체와 구단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스포츠토토 지원금 개편 방안 설명회..

      [15-03-02 11:17:26]
    • [뉴스] LG, ‘공수주 보완점’ 노출한 연습경기 한화전

      LG가 연습경기에서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3월 1일 오키나와 고친다 구장에서 펼쳐진 한화와의 경기에서 5:4로 승리했습니다. 승리에도 불구하고 LG는 공수주에 걸쳐 아쉬움이 드러났습니다. 우선 수비가 매끄럽지 않았습니다. LG가 2:0으로 앞선 2회말 1사 1, 2루에서 지성준의 타구를 우익수 정..

      [15-03-02 11:11:21]
    • [뉴스] KIA 47일 전지훈련, 희망을 말하기 어렵다

      팀 재건에 나선 KIA 타이거즈가 40여일간의 일본 오키나와 전지훈련을 마감한다. KIA는 지난 1월 16일부터 KBO(한국야구위원회) 리그 10개 팀 중 유일하게 오키나와에서만 1군 전지훈련을 진행했다. 최근 3년 연속으로 포스트 시즌 진출 실패, 김기태 감독의 취임. 지난 시즌이 끝나고 팀 안팎..

      [15-03-02 11:07:06]
    • [뉴스] 두산 필승계투조, 네 명의 '영건'에 달려있다

      올 시즌 두산의 가장 큰 아킬레스건. 그리고 여전히 베일에 가려져 있는 부분. 필승계투조다. 최근 2년간 두산은 강한 공격과 안정된 수비를 자랑했지만, 투수력에서는 문제가 있었다. 특히 필승계투조가 문제였다. 두산이 우승경쟁에서 가장 뒤쳐지는 부분. 확실히 1이닝을 책임질 수 있는 중간계투가 없..

      [15-03-02 11:06:14]
    • [뉴스] 강정호 없는 넥센의 결론 '김민성 5번-스나이더 6번'[오..

      "민성이가 잘 해줄 것이라고 봅니다." 넥센 히어로즈 염경엽 감독은 최근 연습경기에서 타순을 변경했다. 시즌 전 구상했던 5번 스나이더-6번 김민성의 타순을 맞바꿨다. 박병호의 뒤를 받치는 타자로 김민성을 선택한 것. 스나이더는 6번 타순으로 내려갈 전망이다.넥센의 5번 타순은 지금은 피츠버그 파이..

      [15-03-02 11:05:26]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10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