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와이즈 실시간 속보
  • Home > 스포츠뉴스 > 와이즈 실시간 속보 > 전체
  • 전체 : 11597건, 페이지 : 1/1160
  • 구분:
    • [뉴스] 의젓한 문규현의 희생 정신, 롯데 바꾸는 힘

      "이럴 때일수록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딱 하나입니다. 더 열심히 박수치고, 더 열심히 경기를 준비하는 겁니다." 프로야구 선수들은 선수 인생 평생을 엄청난 스트레스 속에 산다. 아무리 야구를 잘하는 선수라도 '내가 확실한 주전'이라는 생각으로 사는 이는 없다. 자신보다 실력이 더..

      [15-07-30 09:37:14]
    • [뉴스] 슈틸리케호 공격의 핵은 김신욱이다

      슈틸리케호 공격의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슈틸리케호에 첫 승선한 김신욱(27·울산)이 중심에 섰다. 먼 길을 돌아왔다. 그는 부상에 이은 후유증으로 1년 가까이 슈틸리케호와 인연이 없었다. 2014년 브라질월드컵 후에는 인천아시안게임에 올인했다. 하지만 인천아시안게임에서 오른정강이..

      [15-07-30 09:36:36]
    • [뉴스] 데얀 떠난 후 최강 화력 장착 FC서울, 박주영-아드리아노..

      데얀(베이징 궈안)은 K리그 최고의 '외인 킬러'였다. 그가 떠난 후 FC서울의 공격라인은 방황했다. 데얀은 K리그 사상 첫 세 시즌 연속 득점왕(2011~2013년)에 올랐다. 사상 최초로 7시즌 연속 두 자릿 수 득점도 기록하며 K리그 골역사를 새롭게 썼다. 하지만 프로의 세계..

      [15-07-30 09:36:01]
    • [뉴스] 에이전트 우르모브 "일리안 같은 유럽 출신, K리그행 원해..

      "유럽 대표급 중 K리그에 오고 싶어 하는 선수도 많다."짧은 한국에서의 일정을 마치고 세르비아로 출국에 앞서 스포츠조선과 만난 그는 유창한 한국어로 인터뷰에 응했다. 그는 한국에서의 옛 추억을 떠올리자 사람좋은 미소를 보이며 이야기를 풀어 나갔다. 한국의 유망주들의 해외 진출, ..

      [15-07-30 09:35:22]
    • [뉴스] '동지에서 적' 된 임창우-정동호, 뜨거운 측면 경쟁

      정동호(25)와 임창우(23), 울산 현대가 자랑하는 최강의 날개다. 뛰어난 공수 전개 능력과 무궁무진한 가능성 모두 울리 슈틸리케 A대표팀 감독의 마음을 사로 잡기에 충분했다. 이들은 또 다른 팀 동료 김신욱(27) 김승규(25)와 함께 중국 우한에서 펼쳐지는 2015년 동아시안..

      [15-07-30 09:34:17]
    • [뉴스] 하승진도 일시적 이탈, 김동광 호의 깊어지는 고민

      "5대5 게임은 고사하고 4대4 게임도 할 수 없으니…."김동광 남자농구 국가대표팀 감독은 해탈한 듯 했다. 속출하는 부상 선수로 속이 탈만 한데, "좋은 선수들을 다시 뽑으면 되지 않겠습니까"고 오히려 주변을 안심시켰다. 하지만 훈련 과정을 구체적으로 묻자 "선수들이 힘들긴 힘들..

      [15-07-30 09:33:30]
    • [뉴스] 7월 불방망이 강정호, 이달의 신인 가능성은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강정호(28)의 7월이 뜨겁다. 그가 불방망이를 휘두르고 있다. '이달의 신인' 후보로도 손색이 없다. 강정호는 30일(한국시각)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필드에서 벌어진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원정경기에서 유격수 5번 타자로 선발 출전, 0-0으로 팽팽한..

      [15-07-30 09:32:49]
    • [뉴스] 드디어 봉인 해제된 삼성의 우승 DNA

      어느 팀이나 매경기 이기고 싶다. 에이스가 나오면 에이스가 나오기 때문에 이겨야 하고 약한 선발이라도 조금만 버텨주면 타선이 터져 승리할 수 있다는 기대를 갖고 경기에 임한다. 그러나 선수들이 매경기 잘할 수는 없다. 투수가 잘던지면 타자들이 못칠 수 있고, 타자가 점수를 많이 뽑..

      [15-07-30 09:32:06]
    • [뉴스] 박병호, 4대 악재 뚫고 노리는 4가지 진기록

      악재. 증권 시장에서 시세 하락의 원인이 되는 조건을 말한다. 반대말이 호재다. 흔히 악재는 겹쳐서 온다고 한다. 야구라고 크게 다를 건 없다. 넥센 4번 박병호(29) 올 시즌에 앞서 성적 하락의 원인이 될 법한 악재가 상당히 많았다. 어림짐작으로 네 가지는 돼 보였다. 우선 홈..

      [15-07-30 09:31:35]
    • [뉴스] 박병호 '목동 맹주' 논란 무의미. 비거리도 킹

      지난 29일 박병호(28)를 두고 개인통산 200승을 달성한 염경엽 넥센 감독은 "넥센의 4번타자를 넘어 리그 4번타자인 박병호"라고 했다. 사상 첫 홈런 4연패를 향해 진격중인 거포에 대한 매우 적절한 표현이다. 박병호는 29일 현재 32홈런으로 NC테임즈(29개)와 삼성 나바로..

      [15-07-30 09:31:01]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10페이지